청재설헌 | B&B Jeju Healing Garden


운영자 글모음

 



일 주일만에 돌아 온 집에서(산책길, 가을 꽃)
17-11-28 21:53
                                        길 나설 때 오일육 숲길은 아직 가을이었는데
                                                 돌아 올 때 그 길은 겨울이었다.
                                              눈을 의심케 하는 일주일의 변화였지만
                                   남쪽 숲속과 청재설헌 뜰은  부분부분 청청함이 여전하다.

                                       남쪽 숲 깊은 곳에는 아직 초록이 여전하고.
                     끝을 모르는 깊은 숲에서 이런 한정적인 공간의 자연 정원을 만나다니.
해마다 동사하여 마음 접을까 하다가 마지막 방법으로 현무암 축대에 기대 심어주며 추위를 이겨주기 바랐더니
                                               이렇게 빛나는 모습을 보여주는구나.
                       포르투칼 신트라에서 본 - 부겐베리아로 뒤 덮여 있던 집이 생각난다.
                       꽃댕강 감고 올라가 무성한 머루는 온전히 익어 군입정감이 되었고
                                   이렇게 아무도 밟지 않은 낙엽 쌓인 길을 걷는 즐거움은
                                마음 깊은 곳에서 올라오는 삶을 향한 부드러운 온기 같은 것.   
                                       
    
             집 비운 일주일 따지 못해 너무 피어 버린 버섯, 아예 참나무에 달린 그대로 말라버린 버섯도.

                                왼쪽 토종고추 &토마토 & 오른쪽 맵지 않은 고추 & 달걀 
                                   여장도 풀기 전에 나를 바삐 움직이게 하는 귀한 것들.
                               추위에 우수수 떨어져 있던 토마토는 모두 모아다 닭들에게.

                                               제대로 익어서 노란 모과는 썰어 말리고.
                             
                                        바늘꽃 - 추위에 강한 꽃이라 수를 더할까 궁리 중.
                            교잡이 잘 이루어지는 국화는 이런 깜짝 선물을 - 국화 변종
                                                    울안 처처에 수선화가 바빠졌고

                                  축대 위 감국과  해국이 그 곁에 샤스터데이지 두 송이 함께.

                                     오늘 토종 고추를 모두 뽑고 남은 열매를  갈무리 하다.
                                                 이제 배추 속이 차기 시작한다.
                                       무우는 제법 실하게 굵어졌고 비트도 제법이다.
                                             루꼴라 고수가 나를 즐겁게 하는구나.
                                                 내일이나 모레 닭장 청소를 한다.
                                     고산 정미소에 가서 왕겨 열 자루와 싸라기 한 자루 사오다.
                                              호박 두 통을 갈라 닭장에 넣어 주다.




        목록    




1483 태풍 콩레이. 식품이 차려지는 밥상. 18.10.05 88
1482 2018 슬로푸드 국제 대회에 다녀오다. (2) 18.09.27 123
1481 공지 - 26일까지 쉽니다. 18.09.14 115
1480 나비 이야기 (마을만들기 사업 - 나비박물관) 18.08.26 149
1479 태풍 솔릭.(아기 노루) - 태풍 솔릭 이후(소식 추가) 18.08.21 169
1478 미안합니다. 감사합니다. 18.08.04 250
1477 정원에 대하여 18.07.05 264
1476 에혀 유월 - 덥구나. 18.06.02 291
1475 정원에 대한 생각. 18.05.12 331
1474 살다보니 - (2) 18.04.28 359
1473 커피잔치 봄나물잔치. 18.04.05 361
1472 3주간의 여행을 마치고 돌아왔어요. (아미쉬 ) 18.03.29 347
1471 다 되어 간다. (매화꽃,동백꽃, 손바느질한 옷) 18.03.03 346
1470 봄이 왔네 봄이 와~~~~~ . 18.02.26 262
1469 눈 참 많이 내리는 겨울. 18.02.12 292
 1  2  3  4  5  6  7  8  9  10  >  >>
 



예약문의    |    English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인정오름로 135-18 (토평동)   ·   064 732 2020   ·   info@bnbhouse.com         ⓒ since 2000 청재설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