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재설헌 | B&B Jeju Healing Garden


운영자 글모음

 



송년 파티 마치고 해마무리.(파티 사진)
17-12-25 13:39






오늘 아침 공기는 냉기가 상당했다.

눈부시게 밝은 햇살에 눈덮인 한라산 정상이  더욱 빛난다.

난롯불이 따스하다.

여행에서 돌아 오자마자 손님들과 지내며

밀린 영화 보고  송년 파티 준비하랴 바빴다.

2017년 청재설헌 송년 파티 나이가 네 살이다.



손님들과 내친구와  딸친구가 모여 22일 저녁에  즐겁게 파티를 마쳤고   

오전에는 손님들과 오후에는 책과 고양이들과 나른한 게으름을 누리며 지낸다.

나 혼자 속으로 말한다.

"당신 은퇴해도 좋은 나이잖아."

라고 속삭이며

년말까지는 그렇게 지내자고 작정하고 뭉쓰고 책 끼고 지내지만 몸이 좀 무겁다는 느낌 지울 수 없다.

몸을 좀 써야 하지만  ..... 책이 있고 밤이 길어 좋다. ㅎㅎ

그래봐야  어차피 24시간인데 이런 심리적인 포만감이라니.  

새벽에 눈 떠도 밖이 어두우니 그저 방에서 책을 읽을 수 있는 시간이 꽤 된다는 것이다.

겨울이라 손들 조반 시간도 아홉 시이니 에헤라디야 새벽 세 시간이 온전히 내 시간이다.

내가 춥더라도 겨울을 좋아하는 까닭이다.

밭에 넘치는 열매들 잎들 모아 담아서 테이블 장식으로. 편백잎, 남천열매, 솔방울 ,치자열매.

 






        목록    




1483 태풍 콩레이. 식품이 차려지는 밥상. 18.10.05 89
1482 2018 슬로푸드 국제 대회에 다녀오다. (2) 18.09.27 124
1481 공지 - 26일까지 쉽니다. 18.09.14 116
1480 나비 이야기 (마을만들기 사업 - 나비박물관) 18.08.26 149
1479 태풍 솔릭.(아기 노루) - 태풍 솔릭 이후(소식 추가) 18.08.21 169
1478 미안합니다. 감사합니다. 18.08.04 251
1477 정원에 대하여 18.07.05 265
1476 에혀 유월 - 덥구나. 18.06.02 291
1475 정원에 대한 생각. 18.05.12 331
1474 살다보니 - (2) 18.04.28 359
1473 커피잔치 봄나물잔치. 18.04.05 361
1472 3주간의 여행을 마치고 돌아왔어요. (아미쉬 ) 18.03.29 348
1471 다 되어 간다. (매화꽃,동백꽃, 손바느질한 옷) 18.03.03 347
1470 봄이 왔네 봄이 와~~~~~ . 18.02.26 262
1469 눈 참 많이 내리는 겨울. 18.02.12 292
 1  2  3  4  5  6  7  8  9  10  >  >>
 



예약문의    |    English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인정오름로 135-18 (토평동)   ·   064 732 2020   ·   info@bnbhouse.com         ⓒ since 2000 청재설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