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재설헌 | B&B Jeju Healing Garden


운영자 글모음

 



3주간의 여행을 마치고 돌아왔어요. (아미쉬 )
18-03-29 01:21

                                                            우선 봄날의 안부 인사를 드립니다. ^^

3주간 놀다가 고생하다가 왔습니다.

일하고 있는 가장에게 허락을 구하고 담은 사진.

십년 전 난생 처음 이 동양인을 보고 흡수할 것처럼 유리창 안에서 바라보던 클레어의 소녀는 이제 열 여덟 아가씨가 되었고

그 댁에는 여전히 갓난 아기가 있었습니다.  여전히 젊은 엄마는 다시 찾아 간 나를 기억하며 반기고. 변한 것 없음이 반가워야 하는 것인가 ? 그러나 반가웠습니다.

저 정도 규모를 동력없이 살아 낸다니 그냥 잠시 막막하던 느낌.( 멀리서 한 컷)


한 가정의 규모가 이 정도. 우선 방이 많고 바느질 방이 있고 마굿간, 축사(양, 염소, 소,닭), 마차를 넣는 곳, 농기구 창고 , 건초 창고 등등. 치즈를 구해 먹었던 집. 길 가에 팔절지 크기만한 판자에 치즈 잼 수공예품이라 써서 박아 놓았길래 편히 접근 한 집.

그 댁의 유산양 - 봄이 가까우니 한 마리 내지는 두 마리를 낳는 유산양들 . 내가 주인 된 듯 얼마나 흐뭇하던지요.  
-----------------------------------------------------------------------------

집에 도착하니 이미 어두워져서

 제대로 돌아 볼 수는 없지만 삭막했던 땅이 식물로 가득하고  

박태기 꽃이나 명자 등등 어렴풋하게 핀 모습을 짐작하고 들어 왔습니다.   

나 없는 동안에 따 말린 표고버섯이 채반마다 가득하고 두릅이 봄기운을 쭉쭉 받아 크고 있다니   

내일부터는 두릅 따서 배송하는 일부터 서둘러야겠습니다.   

필요하신 분들은 주문 주세요.   

(일 킬로그램에 사 만원 배송비 포함입니다. 양이 상당히 많습니다.

그렇다고 500그램을 배송하기에는 배송비가 아깝고요.)  

그건 그렇고요. ^ ^

   

가족 중 유일하게 카메라에 담아도 되는 얼굴 - 그녀는 24세 - 말러 집안의 맏딸로 농업 외의 소득을 올리는 임무를 맡고 있다.

갓난 어린 동생이 있을만큼 자연 터울로 동생이 자그만치 열 명이다.

이 방을 내어 주고 소득을 올린다. 가족들 얼굴 보기는 어렵다. 나와 노는 애들이나 바깥 일하는 가장 말고는 .

사진 찍히는 것을 거부하는 지라. 그래도 이 집은 개방된 집인 셈이다   

   

(보온물통이 인상적이었다.^^)

쑥스러운 듯 그녀의 말 - 오래된 것들이예요. 

말러 - 그녀가 짠 대바늘 작품들.

근처 가꺼이 사는 아이들 어린이 집 같은 곳 - 엄청 추웠는데 두껍지도 않은 옷을 입고 땀 나게 놀던 모습들 .한참을 바라 보다가 보모인 듯한 여자분에게 허락 받고 담은 사진.


이번 여행은 미국 내 몇 개 주에 걸쳐 살고 있는 아미쉬족들을 만나고 다니며 징하게 차를 타고 먹고 자고 누리다 왔습니다.

동력을 가장 많이 쓰는 미국 한복판에서 그 반대로 살아가기가 쉽지는 않을텐데 신념의 힘이 무엇인지를 생각하게 합니다.

농지에 대한 애착이 끔찍한 사고를 불러 오기도 하는 부조리도 있고  ....  .

전통이란 다 옳은 것이 아니고 그 안에 지켜야 할 가치가 있는 것과 하루 빨리 버리면 좋을 것이 혼재합니다.

복도에 빼곡하게 널린 손수건과 양말 - 푸른색과 검은 색의 옷들. 저 많은 옷을 손빨래 하는 세상을 살고 있답니다.







        목록    




1475 정원에 대한 생각. 18.05.12 104
1474 살다보니 - (2) 18.04.28 190
1473 커피잔치 봄나물잔치. 18.04.05 225
1472 3주간의 여행을 마치고 돌아왔어요. (아미쉬 ) 18.03.29 190
1471 다 되어 간다. (매화꽃,동백꽃, 손바느질한 옷) 18.03.03 243
1470 봄이 왔네 봄이 와~~~~~ . 18.02.26 196
1469 눈 참 많이 내리는 겨울. 18.02.12 219
1468 1월도 끝자락으로.(남덕유산, 돌배, 감태) 18.01.27 217
1467 늦은 김장을 하다.(배추,책,빵) 18.01.09 264
1466 연말연시 지나 휴식 중. (레몬 소금 절임) 18.01.07 215
1465 송년 파티 마치고 해마무리.(파티 사진) 17.12.25 298
1464 여행에서 돌아왔습니다.(태국 북부) 17.12.17 243
1463 일 주일만에 돌아 온 집에서(산책길, 가을 꽃) 17.11.28 294
1462 늦가을 포트럭 파티를 하다.(정원 모임 친구들과 파티 사진) 17.11.20 312
1461 가을 친구 - 책(가을 풍경 부분) 17.11.08 280
 1  2  3  4  5  6  7  8  9  10  >  >>
 



예약문의    |    English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인정오름로 135-18 (토평동)   ·   064 732 2020   ·   info@bnbhouse.com         ⓒ since 2000 청재설헌